UPDATED. 2021-06-18 05:46 (금)
文대통령 "추가 재정투입" 대비 지시에…국힘 "이제라도 빚잔치 멈춰야"
文대통령 "추가 재정투입" 대비 지시에…국힘 "이제라도 빚잔치 멈춰야"
  • 박지희 기자
  • 승인 2021.05.31 14: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 이미지. [사진 = 청와대 홈페이지 캡쳐]
청와대 이미지. [사진 = 청와대 홈페이지 캡쳐]

 

[뉴스피아] 국민의힘은 31일 "문재인 대통령이 ‘추가 재정투입 가능성을 열어둬야 한다’고 주문하기 무섭게 윤호중 민주당 원내대표가 ‘2차 추경이 마련된다면 우리 경제에 특급 윤활유 역할을 할 것’이라고 화답했다"라며 "빚잔치를 멈춰야 한다"고 촉구했다.

안병길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임기 1년이 채 남지 않은 정부·여당이 손발을 맞춰가며 또다시 빚잔치를 하겠다고 나서는 모습을 보며 과연 이 정권이 미래 세대를 위해 얼마나 고민하고 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라며 이 같이 말했다.

안 대변인은 "앞서 문 대통령이 언급했던 대로 전 국민을 대상으로 사기 진작용 재난지원금을 지급하기 위해서는 최소 10조 원 이상의 대규모 추경예산 편성이 불가피하다"라며 "재정을 투입하고 또 거기에 걸맞은 효과가 나타난다면 반대할 이유가 없다. 하지만 문재인 정권 들어 국가채무가 1000조 원에 이르는 지경이지만 제대로 된 결과물은 나온 것이 없다"고 비판했다.

게다가 "현 정부 출범 당시 36%에 불과했던 국가채무비율은 지난해 4차례에 걸친 추경과 올해 역대 최대규모의 정부 예산안, 1차 추경 등으로 인해 48.2%까지 치솟은 상황"이라고 우려했다.

또 "30·40대 취업자는 여전히 감소세에 놓여 있는 반면에 실업자 수는 다섯 달 연속 100만 명을 넘어서면서 고용 상황은 호전되지 않았고 해외 기업의 국내 투자 역시 지지부진하다"면서 "과연 재정투입 효과에 대한 깊은 성찰은 있었던 것인지, 아니면 성난 민심을 달래보고자 하는 주먹구구식 예산투입, 대선과 지선을 앞둔 선심성 예산인지 스스로에게 되물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정말 국민들을 생각하는 마음이 있다면, 자영업자·소상공인을 위한 손실보상법 법제화에 적극적으로 나서는 것이 먼저 아니겠는가"라고 반문하며 "경제 체질 개선을 위한 대수술이 필요한 시점에 진통제만 남발한다고 해서 근본적인 해결책이 될 수는 없을 것"이라고 충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회사명 : 주식회사 프라임미디어그룹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대방로69길 7, 1005호 (여의도동, 충무빌딩)
  • 대표전화 : 070-7536-1200
  • 팩스 : 02-761-7457
  • 발행인 : 조재옥
  • 편집인 : 조재옥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지희
  • 제호 : 뉴스피아
  • 인터넷신문사업등록번호 : 서울 아 04184
  • 신문 등록일 : 2014-05-07
  • 뉴스피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4 뉴스피아. All rights reserved.
190328_인신위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