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정의기억연대 '마포 쉼터' 왜 압수수색 카드 꺼냈나
검찰, 정의기억연대 '마포 쉼터' 왜 압수수색 카드 꺼냈나
  • 주은희 기자
  • 승인 2020.05.21 15: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기억연대 압수수색 이미지. (사진출처=방송캡쳐)
정의기억연대 압수수색 이미지. (사진출처=방송캡쳐)

 

[뉴스피아] "위안부 할머니를 지원하겠다"던 기부금을 제대로 사용한 게 맞는지 부실 회계 의혹 등에 휩싸인 정의기억연대에 대해 검찰이 강제수사에 들어갔다.

서울서부지검 형사4부(최지석 부장검사)는 21일 서울 마포구 연남동 위안부 할머니 쉼터 '평화의 우리집'에 대한 압수수색영장을 집행했다고 밝혔다.

앞서 복수의 시민단체들은 정의연의 부실 회계와 후원금 횡령 의혹, 안성 쉼터 매입 및 매각 의혹과 관련해 정의연 전직 이사장인 윤미향 더불어시민당 당선인을 비롯해 관계자들을 검찰에 고발했다.

서울서부지검에 따르면 검찰은 이날 정의연 사무실에 검사와 수사관들을 보내 정의연과 그 전신인 정대협의 회계 및 각종 사업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

한편 정치권에 따르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을 위해 정의기억연대가 지정기부금을 받아 쉼터로 운영한 경기 안성시 금광면 '평화와 치유가 만나는 집'이 본래 목적에 맞지 않게 사용됐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일단 정의연에 대해서는 지난 7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후원금 관련 의혹을 제기한 뒤 최소 10건에 달하는 고발이 이어져 파문이 커지고 있다.

여러 언론보도를 종합하면 정의연과 관련된 의혹은 두 가지로 요약된다.

기부금과 후원금을 윤 당선인 등이 몰래 부정하게 빼내 사적으로 사용했는지와 윤 당선인이 안성 쉼터를 사고파는 과정에서 시가보다 비싸게 사거나 헐값에 팔아 정의연에 손해를 끼쳤는지 여부다.

윤 당선인과 정의연 측은 그러나 일부 회계 오류는 인정하면서도 횡령이나 배임 의혹에 대해서는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회사명 : 주식회사 프라임미디어그룹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대방로69길 7, 1005호 (여의도동, 충무빌딩)
  • 대표전화 : 070-7536-1200
  • 팩스 : 02-761-7457
  • 발행인 : 조재옥
  • 편집인 : 조재옥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지희
  • 제호 : 뉴스피아
  • 인터넷신문사업등록번호 : 서울 아 04184
  • 신문 등록일 : 2014-05-07
  • 뉴스피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4 뉴스피아. All rights reserved.
190328_인신위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