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제주도당 “영리병원 '허용'한 원희룡, 도민 심판 피할 수 없어”
민주당 제주도당 “영리병원 '허용'한 원희룡, 도민 심판 피할 수 없어”
  • 김동진 기자
  • 승인 2018.12.05 2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피아] 민주당 제주도당은 5일 영리병원이 국내 처음으로 제주에서 문을 열게된 것과 관련 “오늘 원희룡 지사는 자신이 미루고 미뤘던 현안에 ‘나 몰라라’ 하며 공론화조사위원회의 불허 입장을 무시한 채 도민과 문재인 정부도 반대하는 ‘의료영리화’에 제주도를 넘겨주고 말았다”고 비판했다.

제주도당 부성진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2015년 12월 박근혜 정부가 녹지국제병원 사업계획서를 승인한 후 3년 만에 원희룡 지사의 허용으로 녹지국제병원의 문이 열리게 되었다”라며 이 같이 밝혔다.

녹지국제병원은 2017년 7월과 8월 두 달에 걸쳐 직원 134명을 채용하고 개설허가 신청서를 제출했지만 원희룡 도정은 보건의료정책심의위원회가 구성되지 않았다는 이유로 당초 2017년 9월 22이었던 처리기한을 2차례 연장한 바 있었다.

2017년 11월 1일 보건의료정책심의회가 3차례 심의 이후 원희룡 지사에게 결과를 전달했지만 2018년 3월 8일 원 지사는 “공론조사 이후 최종 결정할 것”이라고 발표하며 최종 결정을 공론화조사위원회에게 떠넘긴 바 있다.

부 대변인은 “이는 2018년 전국동시지방선거를 앞둔 원희룡 지사가 유권자의 표를 의식한 체 선거 당락의 ‘유불리’를 따지기 위해 ‘미루기식 행정’에만 몰두했다는 도민의 비판을 피해 가지 못했다”라고 지적하며 “자신의 기회만을 쫓아 영달을 도모하기 위해 ‘책임’없이 미루기 행정으로 얄팍한 꼼수를 부렸다가 결국 제주도민의 의견을 저버린 원희룡 지사의 태도에 참담함을 금할 길이 없다”라고 질타했다.

그는 이어 “문재인 정부가 반대하는 영리병원을 추진한 원희룡 지사에게 묻는다”라며 “68만 제주도민의 건강을 ‘영리’와 맞바꾼 원 지사는 제주도민이었던 적이 있는가”라고 반문했다.

또 “제주도민의 문제를 자신의 정치 행보에 있어 ‘유불리’로만 따졌던 원 희룡 지사는 결코 도민의 심판을 피해 갈 수 없음을 명심하길 바란다”라고 경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회사명 : 주식회사 프라임미디어그룹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대방로69길 7 (충무빌딩) 1005호(여의도동, 충무빌딩)
  • 대표전화 : 070-7536-1200
  • 팩스 : 02-761-6163
  • 발행인 : 조재옥
  • 편집인 : 조재옥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봉석
  • 제호 : 뉴스피아
  • 인터넷신문사업등록번호 : 서울 아 04184
  • 신문 등록일 : 2014-05-07
  • 뉴스피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4 뉴스피아.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