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1-25 20:10 (화)
민정기 "전두환, 화이자 맞고 혈액암 진단, 건강 급격히 악화" 주장
민정기 "전두환, 화이자 맞고 혈액암 진단, 건강 급격히 악화" 주장
  • 박지희 기자
  • 승인 2021.11.24 1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두환 전 대통령. [사진출처 = KBS 캡쳐]
전두환 전 대통령. ⓒ KBS 캡쳐

[뉴스피아] 고(故) 전두환 전 대통령의 사망을 공식 발표한 최측근 민정기 전 청와대 공보비서관은 전 씨가 코로나19 화이자 백신을 접종한 뒤 건강이 급격히 악화됐다고 주장했다.

전 씨는 지난 8월 혈액암의 일종인 다발성 골수종 판정을 받고 투병해오다 23일 오전 8시40분쯤 자택에서 쓰러져 숨졌다.

민 전 비서관은 이날 JTBC 뉴스 인터뷰에서 "전 씨가 화이자 백신 접종 후 혈액암에 걸렸으며 부작용이 의심된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 6,7월쯤 전 씨를 찾아뵀는데 얼굴이 굉장히 수척해진 모습으로 건강이 좋아 보이지 않았다"면서 "부인 이순자 여사께 '왜 그러시느냐'고 물었더니 '코로나 백신을 맞은 후 식사를 잘 못 하셔서 체중이 10㎏가량 줄었다'더라"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논란이 뜨거워지자 민 전 비서관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왜곡·과장됐다"며 "(전씨가) 화이자를 맞고 열흘 동안 식사를 못하고 체중이 많이 빠졌다. 그래서 여러 검사를 받았더니 혈액암 진단을 받았다. 시간적으로 그렇게 됐다는 말이었다"고 진화에 나섰다.

한편 전 씨는 전날 오전 8시 45분경 서울 서대문구 연희동 자택 화장실에서 쓰러져 사망했다. 전 씨는 최근 건강 상태가 악화돼 세브란스병원에서 통원 치료를 받아온 것으로 알려졌다. 전 씨는 지병으로 혈액암의 일종인 '다발성 골수종'을 앓아왔다.

전 씨는 1931년 경남 합천에서 태어나 대구공업고·육군사관학교 11기를 졸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회사명 : 주식회사 프라임미디어그룹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대방로69길 7, 1005호 (여의도동, 충무빌딩)
  • 대표전화 : 070-7536-1200
  • 팩스 : 02-761-7457
  • 발행인 : 조재옥
  • 편집인 : 조재옥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지희
  • 제호 : 뉴스피아
  • 인터넷신문사업등록번호 : 서울 아 04184
  • 신문 등록일 : 2014-05-07
  • 뉴스피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4 뉴스피아. All rights reserved.
190328_인신위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