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1-25 20:10 (화)
문대통령, '흉기난동 부실대응' 경찰에 "있을 수 없는 일"
문대통령, '흉기난동 부실대응' 경찰에 "있을 수 없는 일"
  • 주은희 기자
  • 승인 2021.11.22 16: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 [사진출처 = 청와대 캡쳐]
문재인 대통령. ⓒ 청와대

 

[뉴스피아]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인천 흉기난동 사건과 관련해 경찰의 부실대응 논란이 불거진 것에 대해 "있을 수 없는 일이 일어났다"며 경찰을 질책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이는 남경과 여경의 문제가 아니라 현장에 출동한 경찰의 기본자세와 관련한 사안"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경찰의 최우선적인 의무는 시민의 생명과 안전을 보호하는 것인데 있을 수 없는 일이 일어났다"면서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교육훈련을 강화하고, 시스템을 정비하라"고 지시했다.

앞서 지난 15일 인천시 남동구의 빌라에서는 한 거주자가 층간소음 문제로 갈등을 빚던 아래층 주민에게 흉기를 휘두르는 사건이 벌어졌고, 당시 현장에 있던 여경이 구급 지원 요청 등을 이유로 현장을 이탈한 일이 알려지자 경찰의 대응이 부적절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이에 해당 경찰관들을 엄벌해달라며 피해 가족이 올린 청와대 국민청원에 이틀 만에 20만명이 넘게 동의한 상황이며, 관련 논란 속에서 '여경 무용론'이 갈수록 확산하고 있는 모양새다.

한편 경찰청은 앞서 지난 21일 "위험에 처한 국민들 지켜드리지 못한 이번 인천 논현 경찰서 사건에 대해 피해자와 가족, 국민 여러분께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금일 17시 인천 논현경찰서장을 직위해제하고 후속인사를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이미 대기발령 중인 현장 출동 경찰관 2명에 대해서는 사건 직후 감찰에 착수했다며 결과가 나오는 대로 엄중조치할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와 관련 경찰청은 22일 김창룡 경찰청장과 시·도 경찰청장, 경찰서장이 모두 참석하는 전국 지휘관 회의를 열고 경찰 초동 조치 등의 문제점 및 재발 방지대책을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회사명 : 주식회사 프라임미디어그룹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대방로69길 7, 1005호 (여의도동, 충무빌딩)
  • 대표전화 : 070-7536-1200
  • 팩스 : 02-761-7457
  • 발행인 : 조재옥
  • 편집인 : 조재옥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지희
  • 제호 : 뉴스피아
  • 인터넷신문사업등록번호 : 서울 아 04184
  • 신문 등록일 : 2014-05-07
  • 뉴스피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4 뉴스피아. All rights reserved.
190328_인신위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