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28 23:02 (화)
'댓글조작 공모' 김경수 징역 2년 확정…민주 "안타깝지만 대법원 판결 존중"
'댓글조작 공모' 김경수 징역 2년 확정…민주 "안타깝지만 대법원 판결 존중"
  • 주은희 기자
  • 승인 2021.07.22 0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힘 향해 "무리한 견강부회는 중단해야"
김경수 경남도지사. [사진 = 블로그]
김경수 경남도지사. [사진 = 블로그]

 

[뉴스피아] '드루킹 댓글 여론조작' 사건에 연루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김경수 경남지사에게 징역 2년이 확정된 것과 관련, 민주당은 '안타깝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은 21일 김경수 경남도지사에 대한 대법원 판결 선고와 관련, "당은 안타까움을 감출 수 없다"면서 "그럼에도 집권여당으로서 대법원의 판결을 존중한다"고 했다.

이소영 대변인은 이날 오후 국회 기자회견장에서 브리핑을 갖고 "김 지사 측과 특검 측 상고가 모두 기각되고, 유죄를 인정한 항소심 판결이 확정되었다. 김 지사는 지금까지 일관되게 일명 드루킹인 김동원과의 공모가 존재하지 않는다는 점을 주장하고 소명해왔지만 대법원은 김 지사의 주장을 받아들이지 않았다"라며 이 같이 전했다.

이 대변인은 그러면서 "경남도 도정의 공백과 차질을 최소화하고 김 지사가 추진해 온 경남 발전전략이 안정적으로 계속 추진될 수 있도록 당 차원의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2017년 대선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국정농단과 그로 인한 탄핵으로 만들어진 대선이었다"면서 "당시 문재인 후보는 2위인 홍준표 후보보다 무려 17%가 넘는 득표로 압승을 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국민의힘이 이러한 당시 상황과 선거결과를 잘 알면서도, 김 지사의 선고 결과를 가지고 지난 대선을 불법선거로 규정하고 정부의 정통성을 운운하는 것은 어불성설이며 무리한 견강부회에 다름 아니"라며 "무리한 주장은 중단하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그러면서도 "다시 한 번, 350만 경남도민들께 위로와 송구한 마음을 전한다"라며 "경남도민들의 더 나은 삶과 경남 발전을 위한 민주당의 노력은 결코 멈추거나 뒷걸음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대법원 2부(주심 이동원 대법관)는 같은날 댓글 조작 혐의로 기소된 김 지사의 상고심에서 징역 2년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에 대해서는 무죄가 확정됐다.

상고심 선고는 지난해 11월 김 지사가 항소심에서 징역 2년을 선고받은 지 약 8개월 만이다. 이로써 김 지사의 '댓글 조작 공모' 사건은 2017년 3월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검찰에 수사를 의뢰한 지 4년 4개월 만에 마침표를 찍게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회사명 : 주식회사 프라임미디어그룹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대방로69길 7, 1005호 (여의도동, 충무빌딩)
  • 대표전화 : 070-7536-1200
  • 팩스 : 02-761-7457
  • 발행인 : 조재옥
  • 편집인 : 조재옥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지희
  • 제호 : 뉴스피아
  • 인터넷신문사업등록번호 : 서울 아 04184
  • 신문 등록일 : 2014-05-07
  • 뉴스피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4 뉴스피아. All rights reserved.
190328_인신위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