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통합당 "고위공직자가 집 판다고 내 집 생기지 않는다. 전세값, 월세값 내리지 않는다" 직격탄
미래통합당 "고위공직자가 집 판다고 내 집 생기지 않는다. 전세값, 월세값 내리지 않는다" 직격탄
  • 박지희 기자
  • 승인 2020.08.01 1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여주기’ 말고 ‘정책’으로 승부하라" 배준영 대변인 논평
미래통합당 배준영 대변인.

[뉴스피아] 청와대 참모들의 다주택 처분약속에 미래통합당이 “고위공직자가 집을 판다고 해서 내 집이 생기지 않고, 전셋값과 월세가 내리지 않는다”며 직격탄을 날렸다.

미래통합당 배준영 대변인은 1일 논평을 내고 "국민은 문재인 정부 고위공직자들의 다주택자 여부에 사실 큰 관심이 없다. 다만, 왜 그렇게 다주택자 고위공직자들에게 ‘직(職)’인지 ‘집’인지 택일하라고 강요하는지 짐작은 한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어 "그들이 만든 정책에 스스로 믿음이 없다는 것이 들통 나는 게 두렵기 때문"이라며 "도둑은 제발이 저리다"고 일갈했다.       

그는 특히 "이 와중에, '다주택자는 국민들의 행복권을 빼앗는 범법자이고 형사범으로 다스려야한다'는 여당 의원의 말까지 나왔다"라며 "'어떻게든 1주택자가 되라'는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의 두 차례 권고가 우습게 되었다. 지난해 말 다주택 처분 지시에 이어, 7월 초에 재차 경고를 했지만, 8월이 된 오늘까지도 다주택자였던 청와대 1급 이상 공직자 중 16명 중 여전히 8명이 여전히 다주택자라고 한다. 급매로 싸게 내놓으면 금방 팔리는지 모르는 모양이다"고 꼬집었다.

또 "정세균 국무총리 역시 국무위원들에게 지난달 8일 '다주택자의 경우 매각조치를 해 달라'고 했지만, 홍남기 부총리와 강경화 외교부장관을 비롯해 8명이 여전히 다주택자라고 한다"라며

"그럼, 정부여당의 고위공직자들이 모두 1주택이 되면 환호할 것인가? 그럴 이유도 없다. 그들이 팔건 안 팔건 그것은 시장에 그리고 무주택자에게 아무 도움이 되지 않기 때문이다"고 했다.

이어 "중요한 것은 현실이다. 국회에서 군사작전 하듯 졸속 입법한 임대차법이 오히려 임차인들을 옥죄는 현실을 정부여당은 애써 모른 척 한다"라며 "정부여당은 자취를 감추는 전세, 월세 전환 후폭풍, 신규세입자의 전세 값 폭등에 대한 연계대책 없이 입법을 밀어 붙였다. 상임위와 본회의는 청와대 청부입법을 위한 여당의 의원총회였다. 결국 집 문제로 고통 받는 국민에게 씻지 못할 상처를 주게 되었다. 직권남용이다"고 저격했다.

그러면서 "‘쇼’로 실패가 만회되지는 않는다. 고위공직자가 집 판다고 내 집 생기지 않는다. 전세값, 월세값 내리지 않는다"라며 "주택소비자인 국민이 공감하고 따를 수 있는 대안 찾기가 그리 힘에 부치는가"고 혹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회사명 : 주식회사 프라임미디어그룹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대방로69길 7, 1005호 (여의도동, 충무빌딩)
  • 대표전화 : 070-7536-1200
  • 팩스 : 02-761-7457
  • 발행인 : 조재옥
  • 편집인 : 조재옥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지희
  • 제호 : 뉴스피아
  • 인터넷신문사업등록번호 : 서울 아 04184
  • 신문 등록일 : 2014-05-07
  • 뉴스피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4 뉴스피아. All rights reserved.
190328_인신위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