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아무도 흔들 수 없는 강한 경제…소재·부품·장비 산업 자립화 속도 높여야"
문 대통령 “아무도 흔들 수 없는 강한 경제…소재·부품·장비 산업 자립화 속도 높여야"
  • 박지희 기자
  • 승인 2019.09.10 1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재·부품·장비 산업 경쟁력 강화…한국 경제 100년 기틀 세우는 일”
10일 오전 문재인 대통령이 서울 성북구에 위치한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에서 현장 국무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 서울 성북구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에서 주재하는 현장 국무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뉴스피아]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아무도 흔들 수 없는 강한 경제를 만들겠다"며 소재·부품·장비 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한 핵심기술의 자립화에 속도를 높여달라고 주문하는 등 잇단 극일행보에 나섰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서울 성북구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에서 현장 국무회의를 열고 "소재·부품·장비 산업 경쟁력 강화는 경제강국을 위한 국가전략 과제"이자 "한일관계 차원을 뛰어넘어 한국 경제 100년의 기틀을 세우는 일"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한국과학기술연구원에서 현장 국무회의를 열게 된 배경에 대해 "오늘 국무회의는 아무도 흔들 수 없는 강한 경제를 만들겠다는 비상한 각오와 의지를 담았다"며 "소재·부품·장비 산업의 경쟁력 강화는 제조업을 혁신하고, 제조강국으로 재도약하는 길"이라고 단언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소재·부품·장비 생산 산업의 근본적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핵심기술의 자립화 속도를 높여야 한다고 강조하며 "소재·부품·장비 산업을 키우는 것은 곧 중소·중견기업을 키우는 것이고, 대·중소기업이 협력하는 산업생태계를 만드는 것"이라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그는 "이는 장기간 누적되어온 우리 경제의 구조적 문제를 해결해 지속적인 성장기반을 만드는 일"이라며 "보호무역주의 강화와 불확실성 확대, 나아가 국제 분업 구조의 변화까지도 대비하며 추진해야 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일본의 무역보복이 시작된 지난 7월 이후 소재·부품·장비 산업 경쟁력 강화가 명실상부한 국가전략 과제로서 추진 동력을 얻고 범국민적 차원에서 공감대도 형성됐다고도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이미 구체적인 변화가 시작됐다"며 "국산품 대체를 목표로 특정국가 의존도가 높은 25개 핵심 품목의 기술 개발에 착수했고, 반도체 분야에서도 소재의 국산화가 가시화되고 있으며 대기업과 국산 부품 양산에 성공한 중소기업이 상생형 스마트공장 구축에 힘을 모으고 있다"고 덧붙였다. 즉, 국민적 공감대와 정부 정책, 산업 현장의 변화가 선순환을 시작했다는 의미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과거와는 다른 접근과 특단의 대책으로 이 같은 긍정적 변화에 속도를 더해 나가겠다"며 △향후 3년간 5조원 집중 투입 등 정부 투자 대폭 확대 △기업 간 협력 관계 구축 및 연구·개발과 생산 연계 △콘트롤타워인 '소재·부품·장비 경쟁력 위원회' 설치 등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문 대통령은 최근 대통령 전용차로 도입한 현대 수소차 넥소를 이용해 현장을 방문했다. 국무회의에 앞서 KIST 차세대반도체연구소의 '분자선 증착장치'(MBE) 실험실을 둘러보며 연구자들을 격려하고 "추격국가에서 선도국가로, 과학기술의 힘으로!"라고 방명록에 글도 남겼다. MBE는 고성능 차세대 반도체 핵심소자 개발을 위한 장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회사명 : 주식회사 트루스토리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대방로67길 21, 975호 ( 여의도동 정곡빌딩)
  • 대표전화 : 070-7536-1200
  • 팩스 : 02-761-7457
  • 발행인 : 권철희
  • 편집인 : 권철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지희
  • 제호 : 뉴스피아
  • 인터넷신문사업등록번호 : 서울 아 04184
  • 신문 등록일 : 2014-05-07
  • 뉴스피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4 뉴스피아. All rights reserved.
190328_인신위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