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대동공업, 자율주행 이앙기 국내 첫 상용화…"애그리테크로 농촌에 활력"
SKT-대동공업, 자율주행 이앙기 국내 첫 상용화…"애그리테크로 농촌에 활력"
  • 임혁우 기자
  • 승인 2019.05.15 1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SK텔레콤)
(사진=SK텔레콤)

[뉴스피아] SK텔레콤이 국내 1위 농기계 제조사인 대동공업과 함께 ‘실시간 이동 측위(RTK, Real Time Kinematic)’ 기술을 활용한 자율주행 이앙기를 개발·상용화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동통신기술을 활용한 자율주행 농기계 상용화는 국내에서 처음이다.

SK텔레콤은 자율주행 이앙기 상용화를 위해 지난해부터 이동통신 기반의 실시간 이동 측위 기술 ‘RTK’를 이앙기에 적용하고 연구해왔다. ‘RTK’는 위성항법 시스템 ‘GPS’와 IoT 전용 통신망 ‘LTE-M’에서 받은 위치정보를 활용해 이앙기 작업 정밀도를 센티미터급으로 높인다.

이앙작업이 자동으로 이뤄지면 농업의 생산성이 올라간다. 자율주행 이앙기는 △직진 유지 △모 간격 유지 △정밀 비료 살포 등 3가지 핵심 기능을 탑재해 이앙작업 숙련도가 떨어지더라도 전문가 수준의 작업이 가능하다.

농부는 이앙기가 자율주행하는 동안 모판 운반 등 다른 작업이 가능해 인건비를 절감할 수 있다. 벼의 생육에 큰 영향을 미치는 모 간격 유지나 비료 살포도 정확하게 수행해 수확량 향상도 기대된다.

기존 위치 측정 솔루션은 장비 가격이 높아 농기계 적용이 어려웠지만 SK텔레콤은 ‘RTK’ 기술을 통해 가격을 100만원대로 대폭 낮췄다.

양사는 ‘애그리테크’를 통해 편리성과 경제성은 물론 고령화·일손 부족 등 농촌 문제까지 해결하는 사회적 가치 창출 효과까지 기대하고 있다.

애그리테크(Agri-Tech)란 농업(Agriculture)과 기술(Technology)을 결합한 신조어로 첨단기술의 도움으로 농업 분야에 혁신을 일으키고 있는 비즈니스를 의미한다.

미국·일본을 비롯한 농기계 선진국에서는 농촌 고령화 해결을 위해 로봇·드론 등 최신 ICT 기술을 도입하고 이를 통해 농업 현장의 효율성 추진과 농가 경영 규모 확대를 시도하고 있다. SK텔레콤은 대동공업과 스마트 농기계의 지속적인 개발을 통해 국내 농기계 제조사들의 경쟁력을 한 단계 높일 계획이다.

얼마 전 발표된 ‘2018년 농림어업조사’ 결과에 따르면 고령에 따른 농업 포기와 전업 등으로 전년 대비 농가 인구는 10만7000명(-4.4%) 감소했으며 2014년 조사 이후 4년 만에 100만명이 줄었다. 농촌 고령화는 청년 농업·귀농 정책에도 불구하고 지속되고 있다.

박진효 SK텔레콤 ICT기술센터장은 “농업에 ICT를 접목하면 누구나 손쉽게 농기계를 다룰 수 있어 농업 생산성이 높아진다”며 “이를 통해, 농촌이 안고 있는 다양한 문제 해결은 물론이고 1차 산업의 4차 산업화도 가능하다”고 말했다.

하창욱 대동공업 대표는 “농민들의 반응이 좋다”며 “자율주행 이앙기가 빠르게 주류로 확산될 것으로 보이고, 향후 다양한 농기계에 ICT가 적용되면 농업에 혁신적 변화가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회사명 : 주식회사 트루스토리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대방로67길 21, 975호 ( 여의도동 정곡빌딩)
  • 대표전화 : 070-7536-1200
  • 팩스 : 02-761-7457
  • 발행인 : 권철희
  • 편집인 : 권철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지희
  • 제호 : 뉴스피아
  • 인터넷신문사업등록번호 : 서울 아 04184
  • 신문 등록일 : 2014-05-07
  • 뉴스피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4 뉴스피아. All rights reserved.
190328_인신위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