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 중독' 질병 지정 '찬성 45.1%' 우세…20~30대·남성·학생 반대↑
'게임 중독' 질병 지정 '찬성 45.1%' 우세…20~30대·남성·학생 반대↑
  • 박지희 기자
  • 승인 2019.05.13 14: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리얼미터가 지난 10일 여론 조사한 게임 중독의 질병 지정에 대한 결과. (그래픽=리얼미터)
리얼미터가 지난 10일 여론 조사한 게임 중독의 질병 지정에 대한 결과. (그래픽=리얼미터)

[뉴스피아] 세계보건기구(WTO)가 오는 20일 '게임 중독'을 질병으로 지정할지 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성별과 세대별로 찬반이 엇갈렸지만 전체적으로 국민 찬성 여론이 반대 여론보다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는 지난 10일 CBS 의뢰로 전국 19세 이상 성인 6178명 중 응답을 완료해준 511명을 대상으로 게임 중독의 질병 지정에 대한 국민여론을 조사한 결과 (95% 신뢰수준·표본오차 ±4.3%p·응답률 8.3%)를 13일 발표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술, 도박, 마약 중독과 같이 게임 중독을 질병으로 분류·관리하는데 찬성한다'는 응답이 45.1%, ‘놀이문화에 대한 지나친 규제일 수 있으므로 질병으로 분류하는 데 반대한다’는 응답은 36.1%로, 찬성이 오차범위(±4.3%p) 밖인 9.0%p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 나머지 18.8%는 ‘모름/무응답’에 답했다.

세부적으로는 찬성 여론의 경우 여성(50.1%), 50대 이상(53.3%), 충청권(60.8%)과 서울(48.6%), 대구·경북(39.3%), 부산·울산·경남(43.4%), 중도층(51.1%)과 진보층(46.5%), 보수층(42.7%), 더불어민주당(50.8%)·자유한국당(41.2%)·바른미래당(62.2%) 지지층 등 대부분의 계층에서 높게 나타났다.

반대 여론은 남성(44.4%), 학생(49.9%), 20대(46.5%)와 30대(45.4%), 광주·전라(46.6%), 무당층(52.3%)에서 우세한 양상이었다.

경기·인천(찬성 43.2% vs 반대 41.2%)과 40대(42.3% vs 40.9%), 정의당 지지층(43.0% vs 40.6%)에서는 찬반 양론이 팽팽하게 맞섰다.

이번 조사에서 여성보다 남성이, 중장년층보다는 10~30대가 게임 중독 질병 지정에 대한 반대 의견이 두드러졌는데 이는 게임 이용 경험이나 이해도 정도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조사결과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리얼미터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회사명 : 주식회사 프라임미디어그룹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대방로69길 7 (충무빌딩) 1005호(여의도동, 충무빌딩)
  • 대표전화 : 070-7536-1200
  • 팩스 : 02-761-6163
  • 발행인 : 조재옥
  • 편집인 : 조재옥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봉석
  • 제호 : 뉴스피아
  • 인터넷신문사업등록번호 : 서울 아 04184
  • 신문 등록일 : 2014-05-07
  • 뉴스피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4 뉴스피아. All rights reserved.
190328_인신위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