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진영·김연철·박영선 등 신임장관 5명에 임명장 수여
문 대통령, 진영·김연철·박영선 등 신임장관 5명에 임명장 수여
  • 박지희 기자
  • 승인 2019.04.08 18: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청와대)
(사진=청와대)

[뉴스피아] 문재인 대통령은 8일 신임 장관 5명에게 임명장을 수여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장관 수여식에서 "아주 험난한 인사청문회 과정을 겪은 만큼 이를 통해 행정능력, 정책능력을 잘 보여주시길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이날 임명장을 받은 사람은 김연철 통일부 장관,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문성혁 해양수산부장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등 5명이다.

문 대통령은 임명장 수여 후 진행된 환담 자리에서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에게 "강원도 산불 큰 화재로 취임 하기도 전에 화재 현장에서 전임 장관과 업무 인수인계를 하고, 현장에서 임기를 시작하는 모습을 보였다"며 "국민들께 우리 정부의 위기 또는 재난 관리 대응능력, 이런 면에서 아주 믿음을 많이 줬다고 생각한가"고 말했다.

이에 진 장관은 "이번 산불사고가 국민의안전이 얼마나 중요한지 하는걸로 받아들이고 국민 생명 재산 지키는데 최선을 다하겠다"며 "자치분권 균형발전을 통해 지방이 나라발전 원동력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고 정부혁신 등 과제의 성공적 완수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박영선 장관에게는 "중소기업, 또 중소기업 속에도 우리가 전형적으로 생각하는 제조중소기업뿐 아니라 소상공인 자영업자까지 또 벤처, 이 모두가 살아나는 것이 대한민국 경제를 살리는 것"이라고 당부했다.

박영선 장관은 "작은것들을 연결해서 작지만 강한 기업을 만들고 관점을 이동해 변화와 혁신 유도해서 한국이 4차혁명 이끌어가는 명실상부 선진국 자리잡도록 중기부가 최선의 노력을 다하도록 하겠다"고 화답했다.

문 대통령은 김연철 통일부 장관에게는 "남북관계만 별도 발전이 어렵고 국민과 발맞춰야 하는 상황"이라며 "평생 남북관계 통일정책 연구해 오셨고과거 남북협정 참여한경험도 있어서 적입자라고 생각한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김 장관은 "남북관계과 북미관계, 한미관계라는 세 개의 양자관게가 긍정적 선순환하도록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며 "국민들이 일상삶에서 체감할수 있는 평화라는 것을 통해서 국민적 합의를 더욱더 굳건하게 하는 것이 제가해야될 역할이 아닐까라고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에게 "자유롭게 창작활동 할수 있도록 문화예술 활동 할수 있도록 보장만 해도 우리 문화가 꽃피어날수가 있는데 그동안 한동안 블랙리스트 등으로 인해서 오히려 위축시켰던 면들이 있다"며 "그런 부분을 말끔히 씻어달라"고 당부했다.

박양우 장관은 "문체부는 국민과 가장 밀접한 관련이 있는 삶과 직결되는 부서가 아닐까 싶다"며 "정신뿐만 아니라 경제를 함께해야하는 부서로서 현재로는 규모로 따지면 230조에 140만명의 일자리를 가지고 있지만 그걸 훨씬 늘리는 일에 앞장서야 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마지막으로 문 대통령은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에게 "우린 나라는 해양강국 비전을 가지고 있어서 해양산업 중요하다"며 "해운업의 위상이나 경쟁력을 되살리고 해양안전도 챙겨달라"고 주문했다.

문 장관은 "4차혁명시대 발맞춰서 어케하면 해양수산 분야가 이런 요소를 잘 접목해서 미래 대비할수 있을것인가 분야에도 정책 초점 맞추겠다"며 "일자리 창출과 해양안전 등을 꼼꼼히 챙겨서 잘 살피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회사명 : 주식회사 프라임미디어그룹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대방로69길 7 (충무빌딩) 1005호(여의도동, 충무빌딩)
  • 대표전화 : 070-7536-1200
  • 팩스 : 02-761-6163
  • 발행인 : 조재옥
  • 편집인 : 조재옥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봉석
  • 제호 : 뉴스피아
  • 인터넷신문사업등록번호 : 서울 아 04184
  • 신문 등록일 : 2014-05-07
  • 뉴스피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4 뉴스피아. All rights reserved.
190328_인신위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