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세계 최초 돌돌 말리는 '롤러블 올레드 TV' 선보여
LG, 세계 최초 돌돌 말리는 '롤러블 올레드 TV' 선보여
  • 최민우 기자
  • 승인 2019.01.08 16: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ES 2019’서 첫 공개, 혁신상 수상
연내 한국 등 글로벌 출시 예정

[뉴스피아] LG전자가 세계 최초로 TV 스크린이 돌돌 말리는 롤러블 올레드 TV를 선보였다.

LG전자는 8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IT 전시회 'CES 2019'에서 화면을 말거나 펼 수 있는 있는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R'을 처음 공개했다.

LG전자는 'TV의 패러다임을 바꾼 혁신적인(Revolutionary), 롤러블(Rollable) TV로 공간을 재정의해 새로운 가치를 부여한다(Redefine the Space)'는 의미를 담아 알파벳 'R'을 활용해 제품명을 지었다고 설명했다.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R은 세계 최초로 화면을 둥글게 말았다 펴는 플렉서블 TV로 백라이트가 필요 없어 얇고 곡면 등 다양한 형태로 만들 수 있다.

사용자가 TV를 시청할 때는 화면을 펼쳐서 볼 수 있고 시청하지 않을 때에는 본체 속으로 화면을 말아 넣을 수 있어 공간의 제약으로부터 자유로워진다.

TV를 보지 않을 때에는 깔끔한 사각 형태의 폼 팩터로 고급 오디오를 연상케 한다. 무엇보다 TV를 볼 때만 화면이 노출되기 때문에 사용자가 원하는 공간 어디에 놓을 수 있다.

LG전자는 TV 화면이 말리고 펴지는 동안에도 올레드만의 화질은 유지된다고 강조했다.

LG 시그니처 올레드TV R은 ▲65인치 전체 화면을 보여주는 '풀 뷰' ▲화면 일부만 노출되는 '라인 뷰' ▲화면이 완전히 내려간 '제로 뷰' 등 세 가지 종류의 뷰 타입을 설정할 수 있다.

풀 뷰일 때는 스스로 빛을 내는 올레드 소자를 통해 우수한 명암비와 최상의 자연색, 뛰어난 시야각을 구현한다.

라인 뷰일 때는 음악·시계·프레임·무드·홈 대시보드 등 5가지 모드를 지원한다. 예를 들어 프레임 모드를 선택하면 스마트폰 등에 저장된 사진을 TV 화면을 통해 흑백 감성을 담은 작품처럼 감상할 수 있다. 무드 모드에서는 화면에 모닥불 등 편안한 영상과 조명효과가 나타나 실내에 감성적인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다. 홈 대시보드는 TV와 연동된 스마트 기기들의 상태를 확인하고 제어할 수 있다.

제로 뷰에서는 TV 화면이 완전히 본체 속으로 들어간 상태로 TV 속에 내장된 4.2채널 100W 출력의 스피커로 강력한 사운드를 즐길 수 있다.

이 제품은 비디오 디스플레이 부문에서 'CES 혁신상(CES 2019 Innovation Awards)'을 받았다. 출시 시점은 연내 국내를 시작으로 글로벌 시장으로 확대 출시할 예정이다.

LG전자 MC(모바일커뮤니케이션)·HE(홈엔터테인먼트) 사업본부장 권봉석 사장은 "세계 최초 롤러블 올레드TV를 통해 디스플레이 진화의 정수를 보여줄 것"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회사명 : 주식회사 프라임미디어그룹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대방로69길 7 (충무빌딩) 1005호(여의도동, 충무빌딩)
  • 대표전화 : 070-7536-1200
  • 팩스 : 02-761-6163
  • 발행인 : 조재옥
  • 편집인 : 조재옥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봉석
  • 제호 : 뉴스피아
  • 인터넷신문사업등록번호 : 서울 아 04184
  • 신문 등록일 : 2014-05-07
  • 뉴스피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4 뉴스피아. All rights reserved.
190328_인신위 ND소프트